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미디어센터

A multimedia mosaic of moments at GIST

GIST Excellence

[보도자료] 지스트, QS세계대학평가 "논문 피인용" 세계 6위!

  • 이석호
  • 등록일 : 2013.09.11
  • 조회수 : 10571

 

 

QS 세계대학평가 ‘논문 피인용’ 세계 6위 !
지스트 연구역량 및 논문 수준 세계가 인정

 

- ‘교수 1인당 논문 피인용 수’ 부문, 2008~2013년 6년 연속 아시아 1위 달성
- 세계 Top 연구중심대학 입증…교수 지원,수월성 추구,학생 연구참여 등 탁월

 

 

지스트 세계 6위

 

 


□ 광주과학기술원(GIST‧지스트‧총장 김영준)이 영국 글로벌 대학평가기관인 QS 社가 9월 10일 발표한 2013년 세계대학평가의 ‘교수 1인당 논문 피인용 수(Citations per Faculty)’ 부문에서 지난해보다 한 단계 상승한 세계 6위로 평가됐다. (*QS: Quacquarelli Symonds)

 

  ❍ ‘세계 6위’는 지난해 세계 7위에 이어 지스트가 이 부문에서 기록한 역대 최고 순위이다. 지스트는 지난해에 이어 국내는 물론 아시아 대학 중 유일하게 이 부문 세계 10위권에 올랐으며,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6년 연속 아시아 1위’를 기록했다.

 

  ❍ 올해 이 부문에서는 이스라엘 와이즈만 과학연구소(Weizmann Institute of Science)가 세계 1위를 차지했으며, 칼텍(Caltech‧캘리포니아공과대학교), 록펠러 대학, 하버드 대학, 스탠포드 대학(이상 미국)이 차례로 2~5위를 차지했다.

 

□ ‘교수 1인당 논문 피인용 수’는 대학의 연구 실적뿐만 아니라 논문의 질(質)을 동시에 평가할 수 있는 항목이다. 해당 대학 교수의 논문이 관련 분야 연구자들에게 많이 인용될수록 영향력이 크고 중요한 연구 성과라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 특히 주관성이 개입될 수밖에 없는 평가 항목인 ‘평판도(Reputation)’와 달리, ‘교수 1인당 논문 피인용 수’는 대학의 평균적인 연구 수준과 역량, 영향력 등을 보다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보여준다는 점에서 가장 신뢰도 높은 평가 항목으로 여겨진다.

 

  ❍ QS는 ‘교수 1인당 논문 피인용 수’를 평가를 위해 세계 최대 논문 초록 및 인용 횟수 데이터베이스인 ‘스코푸스(Scopus)’를 활용해 최근 5년 간 교수 1인당 논문 인용 횟수를 집계해 활용하고 있다.

 

□ 올해 설립 20주년을 맞은 지스트는 설립 초기부터 우수 교원 채용과 지원에 힘써 왔으며, 일찍부터 국내에서 가장 엄격하고도 유연한 수월성 중심의 기관 운영 시스템을 자발적으로 도입·시행하고 있다.

 

  ❍ 지스트는 신규 교원 임용 시 안정적인 교육·연구 환경을 조기에 구축할 수 있도록 모든 신임 교원에게 1인당 2억원의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또 연구 업적이 우수한 교원을 대상으로 정년퇴임 후에도 지스트에 남아 실험실 운영 등 연구를 이어갈 수 있도록 ‘지스트 시니어 펠로우(GIST Senior Fellow)’제도를 도입, 연구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연구 역량에 대한 예우 및 보상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

 

  ❍ 또한 교수 업적 평가 시, 논문이 게재된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급 저널의 순위에 따라 가점(加點) 부여 구간을 보다 세분화(3%, 5%, 7%, 10% 등) 해 질(質) 높은 연구 성과에 대해선 확실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점도 특징이다.

 

  ❍ 지스트는 공저자(Co-author)보다 주저자(교신저자 또는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에 더 높은 배점을 부여해 연구자의 참여 정도를 실적에 반영하고 있으며, 이는 다음해 연봉 산정과 승진 및 재계약 여부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준다.

 

  ❍ 이와 함께 평가의 수월성을 중시하면서도 전공별 특성과 연구·교육 활동의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승진 심사 때 교육·연구·봉사 중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분야의 평가 비중을 전체의 30% 내에서 스스로 선택하도록 하는 ‘70:30 Rule’을 운영하고 있다.

 

□ 재학생들을 교수의 연구 파트너로 인식하고, 학‧석‧박사과정 학생들이 연구에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보장하며 스스로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 또한 지스트 연구 역량이 세계적으로 높이 평가되는 비결로 분석된다.

 

  ❍ 지스트는 대학원생이 연구과제에 100% 참여하도록 해 연구와 교육이 양립 가능하도록 하고 있으며, 대학원 재학생 전원에게 연구장려금과 함께 조교수당 및 장학금을 지급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하고 있다.

 

  ❍ 이러한 지원 시스템 덕분에 지난 2005년 이후 졸업한 지스트 출신 박사들은 재학 중 평균 6편 이상의 SCI급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게재하는 연구 실적을 기록했다. (2013년 8월 박사졸업생 평균 6.53편) 재학생 1인당 특허 출원 건수도 0.24건으로 국내 최고 수준이다.

 

  ❍ 또 지스트는 모든 전공 수업을 영어로 진행하는 전통을 설립 초기부터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이는 학생들이 국제학회 프레젠테이션(PT) 발표나,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학위논문 작성(영어) 등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 교수-학생 비율 1:10 이내인 ‘소수정예’를 추구해 온 지스트는 거대 종합대학과는 차별화된 커리큘럼과 교수‧학생 지원체계를 통해 진정한 ‘소수정예 이공계 교육‧연구 시스템’을 구축해 온 결과, ‘교수 1인당 SCI 논문 발표 건수(1.32)’ 국내 1위, ‘교수 1인당 특허 출원 건수(2.19건)’ 국내 1위를 기록하는 등 국내에서도 그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2012년 대학정보공시 기준)

 

□ 지스트 김영준 총장은 “지스트는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교원, 잠재력 있는 학생, 젊고 전문성을 갖춘 직원 등 훌륭한 맨 파워(man power)를 바탕으로 세계적인 연구 역량을 갖춘 대학으로 성장했다”며 “기관 설립 초기부터 대‧내외 변화에 자발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해온 결과”라고 말했다.

 

  ❍ 김 총장은 “지스트는 지금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과학기술 연구‧개발이 국민들의 삶의 행복과 복지 증진, 경제‧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초‧응용연구, 기술이전, 창업 지원, 우수 과학기술 인재 양성 등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끝>

 

 

 

미래전략팀‧홍보기금팀


콘텐츠담당 : 대외협력팀(T.2024)
Array
(
    [SESS_RETURN_URL] => L3NpdGUva3IvaHRtbC9zdWIwNy8wNzAxMDIuaHRtbD9tb2RlPVYmbm89MTc3Mzc4
    [ss_view_070102_177378] => 1
)